에메랄드 색을 가진 적도 부근의 바다. 제주는 우리나라에서 만날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바다를 지니고 있다. 제주로 향하는 비행기 밖으로 내다보이는 제주의 바다와 땅은 마음을 설레게 하는 마법을 부린다. 이제 정말 여행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을 듯하다. 미리 예약해둔 숙소로 향하는 그 발걸음은 어느 때보다 가볍게 느껴진다. 월정리로 향해볼까?


월정리에 위치한 스테이 느루는 월정리 해수욕장에서 1분 거리에 위치한 마을 골목에 위치하고 있다. 제주스러운 입면과 건축주의 취향이 담긴 내부 공간은 느루를 방문하는 누구나 따뜻한 감성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2인이 머물 수 있는 밖거리와 2~3인이 머물 수 있는 안거리로 이뤄져 있으며 두 공간은 서로 다른 형태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창으로 넘어오는 빛은 공간과 가구 그리고 오브제를 비춰주며 온화한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오늘 하루 왠지 기분 좋은 날로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자연스럽게 하게 되는 장면이 된다.


톤 앤 매너를 잘 유지하는 공간 구성과 독립된 자쿠지 (풀장)에서는 하루 여정의 심신을 풀어보는 것은 어떨까? 제주도에서도 사람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월정리와 바다 그리고 주변의 맛있는 가게들과 멋진 카페들이 즐비한 곳. 그 중심에 월정리 스테이 느루가 있다. 이번 제주도 여행을 성공적으로 만들기 위한 첫 단추는 편안하게 쉴 수 있는 장소를 숙소 공간으로 선정하는 것은 아닐까?


제주도 월정리 스테이, 느루로 떠나보자.

따스한 빛의 공간, 제주 월정리 스테이 느루

Use

스테이, 숙소 공간

Location

제주도 월정리

Text

김진철


Photos

김진철


Architecture

신소영, 정한민


Reservation. @woljeong_neuru

Details


스테이 느루를 첫 대면하는 장면은 제주스러움이 느껴지는 풍경이었다. 제주도의 돌에서 느껴지는 낡 것의 질감은 이제는 제주를 기억하는데 중요한 피사체가 된다. 머물 수 있는 두 공간은 십 일자 형태로 건축되어 있으며 독립된 스테이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다. 각각 서로 다른 내부를 선보이고 있기 때문에 하루는 밖거리를, 다른 하루는 안거리에서 공간을 즐겨보는 것도 멋진 선택이 될 것이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익숙한 우드 & 화이트를 주제로 공간이 꾸며져 있다. 따라서 편안함을 느낄 수 있어 여행을 하는 내내 충분하게 쉬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 내부에 비치되어 있는 서적이나 스피커를 통해서 좀 더 특별한 하루를 만들어 본다. 물론 필요하다면 지금 밖으로 향할 수 있다. 1분 거리에 위치한 월정리 해수욕장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바다이다.
월정리 스테이 느루는 여행지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서의 휴식을 지향하고 있다. 주변에는 유명한 식당과 카페들이 있고, 마을은 조용하기 때문에 여행과 휴식의 균형을 적절하게 배분하여 여정을 보낼 수 있는 곳이다. 외부에서 은은하게 들어오는 빛은 내부 공간을 더욱 감성적으로 연출하고 그 공간을 이용하는 사람들은 편안한 심정으로 하루를 보낼 수 있기에 제주도에서의 좋은 추억을 오랫동안 간직할 수 있지 않을까. 촬영을 진행하는 내내 마치 여행을 떠나온 느낌을 받아서 매우 즐겁게 작업했던 곳이다. 이 멋진 공간을 세상에 꺼내본다.


Start a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