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화는 구도심과 신도심을 구분 짓는 하나의 기준점이 되곤 한다. 사람들은 자연스럽게 새로운 곳으로 떠나기 마련이고 기존 거주 공간은 사람들의 기억에 잊히기 마련이다. 2000년대 초중반에 이르러 낙후된 구도심을 활성화시키고자 정부에서는 <도시재생>이라는 사업을 발표한다. 이번에 진행했던 프로젝트는 그 도시재생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던 충북 청주의 문화제조창의 건축 사진을 촬영하는 것이었다.


도시재생은 낙후된 공간을 다시금 숨 쉴 수 있도록 살리는 것에도 의미가 있지만 청년 문화나 지역 먹거리 그리고 복지와 관련된 사업들도 포함된다. 이번 충북 도시재생 사례 콘텐츠 중에서 문화제조창을 소개하고자 한다. 옛 청주연초 제조창을 현대적으로 해석해 청년들의 외식 사업이나 패션 그리고 문화 공간들로 탈바꿈하였다. 본래 담배 종류 중 '솔', '장미'와 같은 담배를 생산했던 곳으로써 시민들의 기억 속에 자리 잡고 있는 건축물. 시대의 흐름에 따라 시민들의 문화 플랫폼으로 변신했다.


외부 촬영은 국립현대미술관과 이어진 매스를 따라서 규모의 깊이를 더하는 것에 신경을 썼다. 내부는 1층부터 5층까지 문화 공간으로서 자리하고 있는 건축 시설물을 중심으로 현재 활성화되어 시민들에게 공개되어 있는 플랫폼을 중심으로 사진을 촬영했다. 클라이언트의 요청으로 각 층마다의 특징을 잘 표현할 수 있는 색감으로 공간을 연출했다. 또한 문화제조창의 건축 사진 촬영은 공간 안에 머물고 있는 사람들이 어떠한 형태로 문화제조창을 이용하고 있는지를 살펴보면서 촬영에 임했다.

시민들의 문화공간으로 돌아온 문화제조창

Use

문화시설, 공공건축

Location

충청북도, 청주시

Text

김진철


Photos

김진철


Designed by

공간종합건축사사무소


Site by okcj.org

Details


옛 연초 공장이라고 상상하기에 어려운 모던함의 외부 모습으로 리모델링이 진행됐다. 현대적인 프레임과 건축 자재들을 적절하게 이용하여 세련되고 간결한 모습을 연출한다. 문화제조창은 청주에 위치한 국립현대미술관과 연계하여 시민들의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좋은 도시재생 사례 중 하나이다.
문화제조창은 기존 연초제조창의 건물 형태를 철거하지 않고 리모델링을 진행해 공예클러스터, 문화체험시설, 상업시설 등을 내부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한때 청주시를 먹여살렸던 연초제조창은 도시재생의 대상이 되어 현재는 청주 시민들이 자주 애용하는 문화 공간으로 변신했다. 흥미로운 건축 구조와 공간 배치 그리고 다양한 상업적인 시설들은 젊은 사람들은 물론 남녀노소 누구나 방문하여 이용하기에 좋은 장소가 된다. 지역 경제 활성화란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만큼 이런 도시재생의 사례가 우리나라에 좀 더 많이 생겨나길 희망한다.

Start a project?